오늘은 빈티지 감성이 잘 스며든 산뜻한 분위기의 아파트 인테리어를 소개해 드려요 

The November Desgin 스튜디오가 리모델링한 대만에 있는 15평의 하우스에요 

제가 20대때 좋아했던 스타일로 일본식으로 해석한듯한 북유럽 스타일의 원룸 인테리어로 싱글 여성에게 좋을 그런 디자인 이에요 


▶ FabD(팹디) 채널 ◀


PHOTO : Kyle Yu via The November Desgin Facebook





오픈 플랜 스페이스로 디자인되서 키친, 다이닝 룸, 리빙 룸이 모두 연결된 공간이에요 

발코니를 확장하여 키친을 만들고 반은 발코니로 활용할 수 있게 만들었어요 



오픈된 공간이지만 베쓰룸의 벽 덕분에 리빙 룸이 안쪽으로 들어가 있어 완전히 오픈된 형식은 아니에요 



베쓰룸벽은 불투명한 유리블록을 이용하여 데코효과와 동시에 빛의 반사효과를 높여 주었어요 또 그 윗쪽에 창문을 만들어 환기시킬 수 있구요 



북유럽 스타일의 빈티지 체어와 이국적인 느낌의 러그, 스툴 등으로 보헤미안 느낌을 살짝 더했어요 



블루 그레이 월 페인트와 하늘색 빈티지 전화기, 그 사이에 새빨간 핸드백으로 악센트를 주어 시선을 확 끌고 있어요 




현관 입구 이미지에요 작은 공간이지만 화이트를 기본 컬러로 한 오픈 스페이스에 큰 창문이 있어 답답함이 덜 해요 



키친과 다이닝 공간이에요 벽을 예쁜 파스텔 타일로 자유로운 패턴으로 꾸몄어요 



역시 벽에 창문을 만들었는데 저는 이렇게 실내 창문을 내어 다는 게 참 매력적이더라구요 



튤립 다이닝 테이블에 빈티지 스타일의 체어들을 놓았어요 



발코니를 확장하여 꾸민 키친이에요 공간이 작은만큼 아일랜드를 만들어 카운터톱으로 활용했어요 



리빙 룸에서 바라본 맞은편 이미지에요 문 옆에 빌트인 스토리지를 만들어 달았고 신발장이 없는 대신 그 아래에 신발들을 정리해 놓았어요 




이런 타일 데코는 키친 백스플레쉬나 욕실 등에 활요하셔도 아주 좋을 거 같아요 



뉴트럴 컬러로 꾸민 베드룸이에요 차분하면서도 따뜻한 감성이 느껴지는 그런 방이에요 



슬라이딩 도어로 다른 공간과 이어져 있고 많은 데코는 피했어요 



베드룸은 조명이나 베드 커버도 그렇고 살짝 코티지 스타일이 믹스되었어요 



베이지톤의 커튼을 통해 들어오는 빛이 좋아요

뭔가 아련한 느낌이 드는 인테리어로 빈티지 스타일이나 일본식 북유럽 스타일 인테리어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참고하시면 좋을 거 같아요 



오늘은 10평 남짓의 아주 작은 면적을 아늑한 공간으로 만든 아파트 인테리어를 소개해 드립니다 

이태리 밀라노에서 활동하는 건축가 Tommaso Giunchi(톰마소 준끼)가 리노베이션한 35m²(약 10.6평)의 아파트예요 

1개의 베드룸이 있는 bilocale(빌로칼레)가 스마트한 디자인으로 스타일리쉬하게 리디자인 됐어요 


▶ 릴리의 팹디 채널 ◀


PHOTO via Homify, Adriano Pecchio via Cose di Casa






리빙룸과 키친, 다이닝 룸이 있는 공간이에요 예전에 제가 '프로처럼 우리집 사진 찍는 9가지 팁'에 대해 쓴 적이 있는데 역시 이제 막 공사를 끝마친듯한 위의 사진과 어느 정도 생활의 여운이 느껴지는 아랫 사진의 차이가 다소 있어요 :) 

작은 면적인만큼 심플하게 하지만, 최대한 면적을 활용한 것이 보이는데요 현관 윗쪽 수납공간이 눈에 띄시나요? 메인 리빙 룸 컬러는 뉴트럴 그레이 톤으로 택해서 차분한 느낌이 들고 옐로우 계열의 뉴트럴 톤을 더해 무거운 느낌을 피했어요 


소파: Désirée Divani, 램프 : Tolomeo by Artemida




베드룸에 플로어에 있는 램프는 Artemide의 Melampo Mega 램프 입니다 



일직선의 콤팩트한 키친과 4인용의 다이닝 테이블이에요 글로시한 키친 캐비넷이 상당히 아래까지 내려온 것이 맘에 들어요 리빙 룸과 베드룸은 초크보드 파티션과 슬라이딩 도어로 연결되어 있어요 직선의 심플한 원목 테이블은 스킨 컬러의 레더 업홀스터리 체어를 놓았구요 테이블 위의 서스펜션 램프는 역시 Artemide의 Tolomeo 입니다 




슬라이딩 도어를 열고 봤을 때의 모습 입니다 베드룸은 베드와 화이트 클로짓으로 역시 심플하게 꾸며져 있어요 



플로어는 오크 파켓으로 스모크 브러쉬로 마감했습니다 


cucina : 모던스타일 주방 by Tommaso Giunchi Architect


최소한의 데코로 미니멀하게 꾸며진 메인 공간이에요 


soggiorno-cucina : 모던스타일 거실 by Tommaso Giunchi Architect

soggiorno : 모던스타일 거실 by Tommaso Giunchi Architect





soggiorno : 모던스타일 거실 by Tommaso Giunchi Architect


soggiorno : 모던스타일 거실 by Tommaso Giunchi Architect

GIF 파일로 보여드릴 수 있음 더 좋았을텐데요 다이닝 테이블을 기준으로 양옆의 슬라이딩 도어가 있고 문을 열면 가운데 초크보드로 페인팅된 파티션과 완벽하게 맞게 설계했어요 키친과 연결된 도어보다 바깥쪽 도어가 훨씬 면적이 넓게 설계했어요 
리빙 룸은 작은 발코니와 연결되어 있어 프레쉬함을 느낄 수 있어요 

soggiorno : 모던스타일 다이닝 룸 by Tommaso Giunchi Architect

리빙 룸의 반대편이에요 다크 그레이로 페인팅 된 곳은 베쓰룸입니다 그 앞의 화이트 도어는 수납장 도어로 여분의 수납을 할 수 있게 설계했어요 



현관 입구에서 바라본 구조예요 



베쓰룸은 3.5m²(약 1평)의 아주 작은 면적이지만 필요한 모든 것이 잘 들어가 있어요 




그레이 스톤 타일로 시크하게 꾸며진 베쓰룸이에요 컬러가 들어간 크리스탈 창문은 안과 밖, 양쪽으로 모두 열 수 있게 되어 있어요 단을 높여 만든 샤워룸은 물이 밖으로 새는 것을 막아줍니다 


bagno : 모던스타일 욕실 by Tommaso Giunchi Architect

세면대는 사이드 테이블이 연결된 형태의 Pozzi Ginori의 Lavabo Asimmetrico 90 sx 500 모델을 선택하여 비누나 치약, 칫솔 등 간단한 물건들을 놓을 수 있게 했어요 덕분에 깨끗하고 심플한 라인을 유지할 수 있구요 

안녕하세요, 릴리입니다 :)

오늘은 리빙 룸을 베드룸 겸용으로 쓸 수 있는 원룸 아파트를 소개해드릴까 합니다

Geometrium社가 디자인한 러시아 모스크바에 있는 작은 아파트예요 

싱글 여성이 사는 하우스인만큼 작지만 스타일리시하게 잘 꾸며져 있어요 

우선, 리빙 룸은 2 seater 소파와 B&B Italia의 Husk Armchair 등으로 심플하게 스타일링 했고, 밤에는 베드룸이 되는 공간이에요 

키친은 오히려 리빙 룸보다 넓게 느껴지는데 아일랜드 바에서 요리를 하는 동안 친구들이 스툴에 앉아 음료수를 마시거나 뒷쪽의 카우치에 앉아 대화를 할 수 있어요 

키친 벽은 원목으로 세계 지도를 만들어 여행을 좋아하는 집주인이 사진 등을 스크랩할 수 있게 만들어 놓았는데, 여행을 좋아하는 분들 계시면 활용하면 좋은 아이디어예요 


▶ 릴리의 팹디 채널 ◀ 


PHOTO via Geometrium






















  1. 23FOR 2015.08.19 16:59 신고

    아 ㅠㅠ 원츄

  2. 제-천대성 2015.09.08 09:12 신고

    좋네여^^

오늘은 오랜만에 원룸 아파트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러시아 모스코바에 있는 이 아파트에는 아키텍츠&디자인 회사에서 일하는 알렉산드라가 살고 있는 65m²(약19.6평) 원룸 아파트 입니다 제가 취급하던 이탈리아 가구들이 많아 쓸데없이 반가운 그런 집이네요ㅋ




전체적으로 클린한 라인과 자연광이 들어오는 리빙 룸이에요

악센트 컬러를 제외한 거의 올 화이트라고 할 수 있는 인테리어예요



화이트 레더 소파 뒤로 강렬한 레드 컬러의 벽에 

작은 바를 만들어서 다이닝 룸을 대신 하고 있어요

맞은편의 일직선으로된 작은 부엌 역시 화이트 컬러로 꾸몄어요



글로시한 슬라이딩 도어를 이용하여 키친을 리빙 룸으로부터 감출 수 있어요

TV 아래에 있는 수납 캐비넷은  Molteni&C의 606 제품이에요 



천연 네추럴 오크 우드인 플로어는 화이트워시 처리를 하고 

약간의 색을 입혀 오래된 나무의 질감을 표현했어요



요리를 즐기지 않는 싱글 여성이라 키친도 간단하고 다이닝 테이블도 이렇게 바처럼 만들었어요



벽에 콤파스를 연상시키는 화이트 시계는 밋밋한 벽에 좋은 데코 소품이 됩니다



원래는 발코니였던 곳을 이렇게 워크스페이스로 리모델링 했어요

옆에 보이는 글래스 도어로 스크린 처리한 곳은 베드룸 이에요



화이트 데스크 아래에는 이렇게 레드 컬러의 서랍장을 놓았어요




책장에는 책과 장식품 뿐 아니라 초록 식물까지 올려놓은 것이 눈에 띄네요

북케이스는 MDF ITALIA의 Randomito 제품같아요




마치 촛농으로 캔들을 고정시킨 것 같은 캔들 홀더는 

Martin Maison Margiela 제품이에요



레드, 그레이 컬러는 아주 잘 매치되는 컬러 조합이지요



올 화이트의 메인 베쓰룸에 악센트 컬러는 마치 서프보드를 연상시키는 타월 레일 이에요

캐비넷과 세면대 등은 모두 이탈리아 브랜드 Falper 제품 입니다




현관복도에서 바라본 이미지에요 요 강렬한 레드 도어 안에는 무슨 공간이 있을까요?



바로 게스트 베쓰룸 이에요

 올 레드에 화이트의 조화




워크스페이스에 있던 모듈러 스토리지에 신발과 장식품 등으로 데코 했어요

 MDF ITALIA의 Randomito 제품




Embroidered Clock by Maison Martin Margiela



전체적인 베드룸 샷은 없어 조금 아쉽네요 

제가 소개해 드렸던 이탈리아 브랜드 MOROSO의 Volant armchair가 놓여 있어요 




현관이에요 역시 올 화이트로 상당히 깨끗한 인상이에요 

빌트인 수납장으로 보이는 슬라이딩 도어는 거울이 붙어있어 좁은 현관을 좀더 넓게 보이게 합니다

그리고 화이트 벤치를 두었네요


거의 완전한 화이트 인테리어라고도 할 수 있는 그런 집이지만

강렬한 레드 컬러로 악센트를 주어 세련미를 느낄 수 있는 그런 디자인 이에요

이제 블랙 & 화이트, 화이트 & 그레이식의 다소 식상한 인테리어에서 벗어나

이렇게 심플하게 임팩트를 주는 디자인을 시도해 보시면 어떨까요?


PHOTO via Homeklondike


⊙카카오 채널 구독하기 ▶http://goo.gl/x8IBk8◀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