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빈티지 감성이 잘 스며든 산뜻한 분위기의 아파트 인테리어를 소개해 드려요 

The November Desgin 스튜디오가 리모델링한 대만에 있는 15평의 하우스에요 

제가 20대때 좋아했던 스타일로 일본식으로 해석한듯한 북유럽 스타일의 원룸 인테리어로 싱글 여성에게 좋을 그런 디자인 이에요 


▶ FabD(팹디) 채널 ◀


PHOTO : Kyle Yu via The November Desgin Facebook





오픈 플랜 스페이스로 디자인되서 키친, 다이닝 룸, 리빙 룸이 모두 연결된 공간이에요 

발코니를 확장하여 키친을 만들고 반은 발코니로 활용할 수 있게 만들었어요 



오픈된 공간이지만 베쓰룸의 벽 덕분에 리빙 룸이 안쪽으로 들어가 있어 완전히 오픈된 형식은 아니에요 



베쓰룸벽은 불투명한 유리블록을 이용하여 데코효과와 동시에 빛의 반사효과를 높여 주었어요 또 그 윗쪽에 창문을 만들어 환기시킬 수 있구요 



북유럽 스타일의 빈티지 체어와 이국적인 느낌의 러그, 스툴 등으로 보헤미안 느낌을 살짝 더했어요 



블루 그레이 월 페인트와 하늘색 빈티지 전화기, 그 사이에 새빨간 핸드백으로 악센트를 주어 시선을 확 끌고 있어요 




현관 입구 이미지에요 작은 공간이지만 화이트를 기본 컬러로 한 오픈 스페이스에 큰 창문이 있어 답답함이 덜 해요 



키친과 다이닝 공간이에요 벽을 예쁜 파스텔 타일로 자유로운 패턴으로 꾸몄어요 



역시 벽에 창문을 만들었는데 저는 이렇게 실내 창문을 내어 다는 게 참 매력적이더라구요 



튤립 다이닝 테이블에 빈티지 스타일의 체어들을 놓았어요 



발코니를 확장하여 꾸민 키친이에요 공간이 작은만큼 아일랜드를 만들어 카운터톱으로 활용했어요 



리빙 룸에서 바라본 맞은편 이미지에요 문 옆에 빌트인 스토리지를 만들어 달았고 신발장이 없는 대신 그 아래에 신발들을 정리해 놓았어요 




이런 타일 데코는 키친 백스플레쉬나 욕실 등에 활요하셔도 아주 좋을 거 같아요 



뉴트럴 컬러로 꾸민 베드룸이에요 차분하면서도 따뜻한 감성이 느껴지는 그런 방이에요 



슬라이딩 도어로 다른 공간과 이어져 있고 많은 데코는 피했어요 



베드룸은 조명이나 베드 커버도 그렇고 살짝 코티지 스타일이 믹스되었어요 



베이지톤의 커튼을 통해 들어오는 빛이 좋아요

뭔가 아련한 느낌이 드는 인테리어로 빈티지 스타일이나 일본식 북유럽 스타일 인테리어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참고하시면 좋을 거 같아요 



오늘은 원목과 빈티지한 느낌이 오히려 모던하게 느껴지는 주택 인테리어를 소개해 드립니다 

Rezo(日作空間設計) 스튜디오가 리노베이션한 20년 이상 오래된 230m²(70평) 하우스에요 

이때까지 올려드렸던 동양의 주택들 중에서는 가장 제 맘에 들지 않나 싶어요 

전체적으로 원목과 화이트 컬러를 사용하여 밝고 편안한 분위기에 북유럽 미드 센추리 퍼니처와 메탈 프레임과 글래스로 된 계단, 타일 플로어 등 빈티지와 모던함이 잘 조화를 이루는 그런 디자인에요 

총 3층으로 되어있는, 음악을 좋아하는 집주인의 취향이 잘 담긴 아늑하면서도 묘하게 향수를 자극하는 그런 분위기의 하우스 입니다 


▶ FabD(팹디) 채널 ◀


PHOTO : 游宏祥 via Rezo(日作空間設計































오늘 소개해드릴 인테리어는 인더스트리얼 바이브가 넘치는 뉴욕 로프트 스타일의 아파트 인테리어에요 

인테리어 디자이너 Arianna Barral Joaquín Vázquez가 리노베이션한 스페인에 있는 37년된 아파트인데요 

화이트로 페인팅한 브릭월의 인더스트리얼 스타일의 인테리어이지만 스페인 특유의 따뜻한 감성이 잘 어울러져 아늑해 보이는 디자인으로 차갑지 않은 인더스트리얼 인테리어를 원하시는 분들이 참고하시면 좋을 거 같아요 


▶ FabD(팹디) 채널 ◀ 


PHOTO via Mi Casa






화이트 페인팅 브릭월과 브라운 계열의 컬러로 페인팅 된 벽이 따뜻한 분위기를 주는 리빙 룸이에요 

Roche Bobois의 모듈러 소파를 'L'자 형이 아닌 따로 놓아 소파와 체이스 라운지로 구분해 놓았네요 



화이트와 브라운 컬러, 그리고 원목의 플로어로 아늑한 느낌을 주지만 붉은 계열의 컬러를 더하지 않았다면 조금은 밋밋하고 활기없는 집이 되었을 거에요 

꽃과 쿠션 등으로 컬러를 더해 활기를 주고 있어요 



화분 모양의 글래스 베이스의 Jarrón 램프는 Zara Home 제품 이에요 




5~60년대 빈티지 암체어에 삼베 천으로 업홀스터리를 하여 개성있게 연출했어요 

소파 옆에는 철제와 원목으로 된 빈티지 선반을 놓았구요 



정확한 평수는 알 수 없지만, 한 눈에 봐도 그리 넓은 집은 아니기에 개방감을 주기 위해 리빙 룸과 다이닝 룸은 오픈되어 있어요 

천장과 벽에 남아 있는 기둥 구조로 원래 집의 구조를 짐작해 볼 수 있어요 



다이닝 공간은 각기 다른 형태와 컬러의 60년대 빈티지 체어를 두었고 메탈 프레임의 심플한 원목 테이블을 놓았어요 



화이트 브릭 월에 흑백 사진으로 걸어 꾸몄어요  




제가 좋아하는 블랙 프레임의 글래스 도어가 리빙 룸과 키친 사이에 있어요 



키친은 깨끗함의 상징인 올 화이트로 꾸몄어요 화이트 타일과 글로시한 화이트 캐비넷에 시멘트 플로어로 빈티지한 느낌이 있는 인더스트리얼 스타일이에요 



오리지널 도어가 있는 베드룸이에요 로프트 스타일에 이런 앤티끄한 도어가 있으니 매력적이네요 



침대 옆에는 작은 원목으로된 스툴을 나이트스탠드 대신에 놓았어요 그 위에 빈티지 램프를 놓았네요 



역시 화이트로 꾸민 베쓰룸 입니다 화이트 타일을 이용하여 레트로한 느낌이 있어요 

그레이 컬러로 페인팅하여 거울이 있는 부분을 강조했어요 

오늘은 원래 샵이었던 공간을 싱글을 위한 아늑한 공간으로 리노베이션한 하우스 인테리어를 소개해 드릴까 해요 

1923년에 지어진 건물로 원래는 유제품을 팔던 42.3m²(약 13평) 공간으로 스웨덴의 예테보리에 있는 하우스에요 

반원형의 창문과 부드러운 텍스타일로 꾸며진 리빙 룸에 보는 순간 저는 매료되었어요   

베드룸과 복도로 이어지는 계단 옆에 스토리지를 만들어 놓은 것이 보이시나요? 

베드룸은 커튼을 사용하여 리빙 룸과 공간을 나누고 있는데, 간단한 스토리지와 클로젯 행거로 심플하게 꾸며졌지만 작은 공간에는 딱 알맞아요

무디 스타일로 디자인된 베쓰룸과 콤팩트한 키친, 무엇보다 페인팅 컬러와 인더스트리얼 바이브가 제 맘에 쏙 들어요 

개인적으로 상업용 공간을 주거용으로 바꾼 인테리어나 로프트를 좋아하는 제겐 이런 곳에서 살아보는 것도 로망이네요 :)


▶ 릴리의 팹디 채널 ◀


PHOTO : Jonas Berg via Stadshem




























개인적으로 트렌드를 따라 잇 아이템들만 늘어놓은 집보다는 집주인의 취향과 개성이 묻어나는 인테리어를 좋아하는데요 

오늘은 그런 것들이 잘 담겨있는 하우스 인테리어를 소개해 드릴려고 해요 

스페인에서 Federal Café를 운영하는 2명의 호주인, Crick King과 Tommy Tang이 사는 아파트예요 

모던한 가구들과 빈티지 소품들이 잘 믹스되어 개성있지만 차분하고 평화로움을 주는 그런 인테리어 입니다 


▶ 릴리의 팹디 채널 ◀


PHOTO via Nuevo Estilo





아파트는 전체적으로 리노베이션 됐지만, 천장의 보가 노출된 구조 등 오리지널 모습을 그대로 살려낸 것을 보실 수 있어요 



창밖으로 멋진 테라스가 보이는 리빙 룸 입니다 화이트 체이스 라운지 체어 앞에는 모로칸 패브릭 커버의 쿠션 등을 놓아 컬러를 더했어요 



빈티지 퍼니처와 벽에 걸린 모던한 아트가 잘 조화를 이루고 있어요 플로어는 특이하게도 타일이 아닌 콘크리트로 되어 있어요



리빙룸 옆 키친 입니다 프렌차이즈 까페 레스토랑을 운영하는만큼 요리에 대한 열정은 남다르겠죠 키친은 모던 스타일로 꾸몄어요 백스플레쉬는 초크보드로 디자인 했고 메탈과 내추럴 스톤 카운터탑의 아일랜드 바 앞에는 Cappellini의 Hi Pad Stool을 놓았습니다 



키친벽 한 코너에 작은 액자들로 아기자기 하게 꾸며놓았어요 키친은 Dada의 Vela 시리즈 중 하나 입니다  



다이닝 룸이에요 긴 원목의 테이블과 Jean Prouve가 디자인한 Vitra社의 Standard 체어들이 있어요 

벽에는 각각의 모양과 크기가 다른 바구니들을 걸었습니다 



다이닝 룸 역시 도어를 열면 이렇게 파티오가 보여요 빈티지 체어와 거울, 그리고 여행을 하며 모은 바구니들 등 사이로 Tom Dixon의 Beat Light Wide 램프가 모던함을 더합니다 




역시 50년대 만들어진 빈티지 사이드보드예요 그 위에 몇 개의 세라믹 화분과 핫핑크가 강렬한 아트로 데코 했어요 



도어를 중심으로 책장을 만들어 간단하게 서재로 꾸몄어요 60년대 프렌치 빈티지 체어가 멋지네요 



리빙룸에서 베드룸을 바라본 이미지에요 



빈티지 퍼니처와 소품들로 꾸며진 베드룸 이에요 거울은 1920년대 만들어진 스웨디시 빈티지 거울이에요 



앤틱 퀼트 베드 커버와 빈티지 프렌치 체어, 클래식한 프레임이 눈에 띄는 인테리어예요 

선반은 Vitsoe, 베드는 Hästens 제품입니다  




Tolix 스툴이 있는 파티오예요 딱히 특별한 데코가 있다기 보단 빈티지한 퍼니처와 초록 식물들로 편안하게 꾸민 가든이 아닌가 싶어요 


전체적으로 캐주얼한 분위기의, 그렇지만 아주 세심하게 소품 하나하나 선택한 것이 느껴지는 개성있고 뭔가 시원함(편하면서도 막힘없는)이 느껴지는 그런 인테리어로 전원주택에 사시는 분들은 참고하시면 좋을 거 같아요 


안녕하세요, 릴리입니다 :)

잘 꾸며진 주방을 살짝 엿보는 것, 어쩌면 대부분 주부님들의 재미가 아닐까 싶어요 

오늘은 잘 정리된 키친 수납이 인상적인 하우스 인테리어를 소개해 드릴려고 합니다 

미국 뉴욕 피크빌에 있는 1890년에 최초로 지어지고 1930년대에 개보수된  하우스예요 

패션과 디자인, 방송 관련 경력이 있는 집주인들이 틈틈히 작업하여 편리함과 앤틱의 매력을 모두 느낄 수 있게 꾸몄어요 

특히 데코레이션으로 쓰인 빈티지 소품이나 키친 스토리지 등은 활용하기 좋은 아이디어가 아닌가 싶어요 


▶ 릴리의 팹디 채널 ◀ 


PHOTO : Maxwell Tielman via Design Sponge




























안녕하세요, 릴리입니다 :)

오늘은 화이트 컬러의 깨끗한 아파트 인테리어를 소개해 드릴까 해요 

Simple House가 리노베이션한 일본 교토에 있는 72m²(약 21.8평)의 23년된 아파트예요 

올 화이트 컬러에 브릭으로 기둥을 장식하여 리빙 룸과 다이닝 룸 공간을 자연스럽게 나누고 있어요 

수납장이나 소파 등 라이트 컬러를 택했고, 블랙 메탈 프레임을 만들어 좁은 공간에 채광 효과를 높이고 있어요 

타일 플로어로 꾸민 키친은 평범한듯 심플하게 꾸며놓았어요 

여백이 많이 느껴지기에 산뜻하면서도 평화로운 인테리어가 아닌가 싶어요 


▶ 릴리의 팹디 채널 ◀ 


PHOTO via Simple House
















안녕하세요, 릴리입니다 :)

레트로한 빈티지 스타일의 소품이나 인테리어 좋아하시는 분들 계신가요?

오늘은 밝고 컬러플한 레트로 아파트 인테리어를 소개해 드릴까 합니다 

Versaform社가 리노베이션한 싱가폴에 있는 작은 아파트예요 

무엇보다 맘에 드는 것은 비비드 컬러의 미드센추리 퍼니처와 몇가지 소품들로 심플하게 꾸민 점이에요 

가끔 빈티지 인테리어들을 보면 과하게 소품들을 늘어놓는 경우가 있는데, 그렇지 않기 때문에 산뜻한 분위기예요

또한 우드 캐비닛의 키친은 스타일을 달리하여 다른 디자인의 인테리어에도 잘 어울릴만 해요 

좁은 베쓰룸 벽을 패턴 타일로 꾸민 게 개인적으로 다소 아쉬움 감이 없잖아 있지만, 다이닝 룸 등 활용할만한 아이디어가 많은 그런 인테리어 입니다 


▶ 릴리의 팹디 채널 ◀ 


PHOTO : Versaform


















오늘 소개해드릴 인테리어는 자연과 재생 소재를 활용하여 디자인한 에코 인테리어 입니다 

PplusP Designers가 디자인한 홍콩에 있는 고급 아파트 인데요 

재생 소재를 이용한 핸드 메이드 퍼니처와 콘크리트 벽이 인더스트리얼 느낌도 나는 그런 인테리어에요  

다이닝 룸 걸려있는 낡은 벽시계나 빌트인 스토리지의 원목 도어 등이 정감어린 느낌도 줍니다

특히 스토리지 도어를 보면 우리나라의 옛 대문짝을 이런식으로 활용하는 것도 참 좋을 거 같습니다 

인더스트리얼 + 러스틱 분위기가 잘 조화된 그런 멋진 인테리어가 아닌가 싶어요 


▶ 릴리의 팹디 채널 ◀


PHOTO : Kenneth Yung Photobloghk via PplusP Designers Facebook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