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비포 앤 애프터로 작은 아파트 리모델링을 소개해 드려요

Archlin Studio(爾聲空間設計)가 디자인한 59m²(약 18평 미만)의 원 베드룸 아파트에요

신혼부부를 위한 작지만 밝고 편안한 안식처로 어떻게 변신했는지

비포 앤 애프터를 비교해 보시며 보는 재미가 있을 거에요

 

▶ FabD(팹디) 채널 ◀

 

PHOTO via Archlin Studio(爾聲空間設計)

 

 

 

 

 

 

 

 

 

 

 

 

 

 

 

 

 

 

 

 

 

 

 

 

 

 

 

오늘은 낡고 오래된 아파트가 얼마나 멋진 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는지 보여드리기 위해 '비포 & 에프터'를 준비해 보았습니다 

브라운 컬러로 채워진 낡고 오래된 뉴욕에 있는 아파트 인데요 약 26.6평의 그리 넓지않은 공간을 인테리어 디자이너 Keith Lichtman이 리노베이션 하였습니다 


⊙카카오 채널 구독하기 ▶http://goo.gl/x8IBk8◀


PHOTO: Laura Moss, New York Magazine





브라운 소파에 어색한 옐로우 벌룬 커텐, 빅토리안 스타일의 플로어 램프, 그리고 아무런 데코 효과를 주지 못하는 아트 프레임 등 칙칙하고 올드한 느낌을 주는 리빙룸은 소가죽 러그로 블리치 우드 플로어에 텍스쳐를 더했으며, 어색했던 벌룬 커텐은 옐로우 계열의 헥사곤(Hexagon) 패턴의 커텐으로 바꼈습니다 핫핑크 컬러의 소파로 스윗한 느낌의 컬러를 더했으며 심플한 디자인의 그레이 소파 등으로 모던하고 밝게 바뀌었습니다




브릭월의 벽난로와 비슷한 컬러의 우든 플로어, 역시 비슷한 브라운 컬러의 촌스러운 터프티드 암체어(Tufted Armchair) 등 특색없고 칙칙한 리빙룸이 연한 그레이 컬러월과 블리치된 우드 플로어, 모던한 벽난로, 그리고 스타일리쉬한 퍼니처들로 이루어져 훨씬 후레쉬하면서도 넓어 보이며 한층 젊은 느낌을 줍니다




낡고 보기싫은 책장과 빈티지 액자들이 걸려있던 벽에 새로운 공간을 창조하여 리빙룸과 연결되게 하였습니다 또한 벽에는 파스텐톤의 아트 프레임을 걸고, 높고 모던한 디자인의 수도꼭지를 설치하였으며, 글래스 선반과 같은 재질의 주방 용품들을 수납하여 데코 효과를 주고 있습니다 





집안에서 가장 올드한 느낌을 주던 공간이 다이닝 룸이 아니었나 싶어요 할머니대에나 썼을만한 샹들리에, 옐로우 벌룬 커텐, 낡고 칙칙한 까페 체어, 역시 칙칙한 컬러의 테이블보까지 .. 이런 다이닝 룸이 화이트 컬러의 화사하고 밝은 다이닝 룸으로 탄생되었습니다 튤립 테이블과 화이트 체어, 헥사곤 패턴의 옐로우 계열의 커튼, 니켈로 된 라이트 등 심플하면서도 모던하게 꾸며져 있습니다 




좁고 타일 플러어와 역시나 칙칙한 느낌의 캐비닛으로 이루어졌던 키친은 다른 공간과 마찬가지로 블리치된 우드 플로어와 화이트, 그리고 마블 느낌의 타일로 변하였습니다 훨씬 넓어 보이며 깔끔해 보입니다 




베드룸은 쉐비 스타일로 꾸며져 있지만, 정리되지 않은 책장과 잡동사니들로 다소 어수선한 느낌이 들었던 베드룸은 뉴트럴 톤의 모던 페미닌 스타일의 쉬크한 베드룸으로 바뀌었습니다  

Brooks Rug by Madeline Weinrib, Maui Chair by Kartell, London White Starfire Glass Desk by ModShop




블랙 앤 화이트의 심플한 컬러 매치지만, 결코 스타일리쉬한 느낌이 없었던 베쓰룸은 헤링본 패턴의 타일이 있는 샤워 부스와 모던한 변기로 대치 되었습니다 욕조가 없어진 대신 새로 생겨난 공간엔 창 아래 작은 선반벤치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가끔 인테리어 사진이나 잡지들을 보면 비교되는 내 방에 한숨이 나올떄가 있습니다 

많은 분들이 제가 올려드리는 글들을 보시며 공간이 넓어야 한다고 생각을 많이 하시는데요 물론 넓으면 넓을수록 원하는 인테리어를 하기 쉬운 것이 사실이지만, 꼭 공간만의 문제일까요? 지금부터 그저 평범했던 공간이 얼마나 멋진 베드룸으로 변할 수 있는지 Before & After 사진을 보여드리겠습니다 


1. Before : 보시는대로 별로 데코랄 것도 없고 이 거울과 서랍장, 그리고 침대가 있는 베드룸 입니다 구석에 액자가 하나 놓여져 있으며 창이 많음에도 불구하고 전체적으로 어두워 보이는 공간 입니다 

After : 같은 공간이 맞나? 싶게 아주 글래머러스한 베드룸으로 변신했습니다 블랙 앤 화이트, 그리고 골드로 아주 임팩트있는 공간이 되었네요 서랍장과 거울이 있던 자리에는 골드 프레임의 거울과 크라운, 패널 몰딩 등을 이용하여 화이트 벽난로를 만들었습니다 골드 컬러의 포스터 베드와 체스터필드 암체어 등 모든 퍼니처가 완벽하게 어울리는 베드룸 이네요

PHOTO: The Design Daredevil


2. Before : '조화'를 생각지 않고 예산에 맞춰 꾸민듯한 일반적인 베드룸 입니다 외국에서 플랫쉐어 할 때 이런 방 많이 봤죠^^

After : 크림 골드 컬러의 평화로운 컨트리 코티지를 연상케하는 그런 베드룸으로 변신했습니다 크림빛 월페이퍼가 은은하면서 고급스런 느낌을 주고 모스 그린 컬러 퍼니처와 코럴 컬러가 배색의 조화를 이루고 있습니다 

PHOTO: Style by Emily Henderson



3. Before : 사실 그리 나쁜 인테리어의 베드룸은 아닙니다 심플하고 깔끔한 인상의 베드룸이지만, 개성이 없고 뭔가 생기가 없는 느낌입니다 

After : 번트 오렌지(Burnt Orange) 느낌의 베드 헤드보드와 다양한 컬러와 패턴의 쿠션들이 화이트 컬러를 기본으로 했어도 따뜻하고 생동감을 느끼게 합니다 심플하고 깔끔하면서 후레쉬한 느낌까지 주는 그런 베드룸으로 변했네요

PHOTO: A Cup of Jo


4. Before : 트렁크 위에 쌓여있는 옷가지와 플로어에 질서없이 쌓여있는 책과 종이들. 클래식한 느낌을 주는 나이트 스탠드 조명과 밋밋한 베이지 컬러의 벽이 굉장히 지루한 느낌을 주는 베드룸 입니다 

After : 후레쉬하고 깔끔하며 주인의 개성을 느끼게 하는 아주 스타일리쉬한 베드룸으로 탈바꿈 했습니다 화이트 컬러의 벽과 블랙 나이트 조명, 컬러플한 쿠션, 양쪽에 작은 사이드 테이블을 놓아서 밸런스를 맞춘 것 등 센스가 돋보이는 베드룸이 됐습니다 

PHOTO: Southern Revivals


5. Before : 그레이 컬러의 벽과 단조로운 퍼니처. 키즈룸인데 왠지 아이가 이 방에서 자라면 우울할 거 같은 느낌을 주는 베드룸 입니다 

After : 그린과 화이트 컬러를 기본으로 굉장히 밝고 화사한 느낌의 걸 베드룸으로 바꼈습니다 

PHOTO: Vintage Revivals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