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낡고 오래된 아파트가 얼마나 멋진 공간으로 재탄생할 수 있는지 보여드리기 위해 '비포 & 에프터'를 준비해 보았습니다 

브라운 컬러로 채워진 낡고 오래된 뉴욕에 있는 아파트 인데요 약 26.6평의 그리 넓지않은 공간을 인테리어 디자이너 Keith Lichtman이 리노베이션 하였습니다 


⊙카카오 채널 구독하기 ▶http://goo.gl/x8IBk8◀


PHOTO: Laura Moss, New York Magazine





브라운 소파에 어색한 옐로우 벌룬 커텐, 빅토리안 스타일의 플로어 램프, 그리고 아무런 데코 효과를 주지 못하는 아트 프레임 등 칙칙하고 올드한 느낌을 주는 리빙룸은 소가죽 러그로 블리치 우드 플로어에 텍스쳐를 더했으며, 어색했던 벌룬 커텐은 옐로우 계열의 헥사곤(Hexagon) 패턴의 커텐으로 바꼈습니다 핫핑크 컬러의 소파로 스윗한 느낌의 컬러를 더했으며 심플한 디자인의 그레이 소파 등으로 모던하고 밝게 바뀌었습니다




브릭월의 벽난로와 비슷한 컬러의 우든 플로어, 역시 비슷한 브라운 컬러의 촌스러운 터프티드 암체어(Tufted Armchair) 등 특색없고 칙칙한 리빙룸이 연한 그레이 컬러월과 블리치된 우드 플로어, 모던한 벽난로, 그리고 스타일리쉬한 퍼니처들로 이루어져 훨씬 후레쉬하면서도 넓어 보이며 한층 젊은 느낌을 줍니다




낡고 보기싫은 책장과 빈티지 액자들이 걸려있던 벽에 새로운 공간을 창조하여 리빙룸과 연결되게 하였습니다 또한 벽에는 파스텐톤의 아트 프레임을 걸고, 높고 모던한 디자인의 수도꼭지를 설치하였으며, 글래스 선반과 같은 재질의 주방 용품들을 수납하여 데코 효과를 주고 있습니다 





집안에서 가장 올드한 느낌을 주던 공간이 다이닝 룸이 아니었나 싶어요 할머니대에나 썼을만한 샹들리에, 옐로우 벌룬 커텐, 낡고 칙칙한 까페 체어, 역시 칙칙한 컬러의 테이블보까지 .. 이런 다이닝 룸이 화이트 컬러의 화사하고 밝은 다이닝 룸으로 탄생되었습니다 튤립 테이블과 화이트 체어, 헥사곤 패턴의 옐로우 계열의 커튼, 니켈로 된 라이트 등 심플하면서도 모던하게 꾸며져 있습니다 




좁고 타일 플러어와 역시나 칙칙한 느낌의 캐비닛으로 이루어졌던 키친은 다른 공간과 마찬가지로 블리치된 우드 플로어와 화이트, 그리고 마블 느낌의 타일로 변하였습니다 훨씬 넓어 보이며 깔끔해 보입니다 




베드룸은 쉐비 스타일로 꾸며져 있지만, 정리되지 않은 책장과 잡동사니들로 다소 어수선한 느낌이 들었던 베드룸은 뉴트럴 톤의 모던 페미닌 스타일의 쉬크한 베드룸으로 바뀌었습니다  

Brooks Rug by Madeline Weinrib, Maui Chair by Kartell, London White Starfire Glass Desk by ModShop




블랙 앤 화이트의 심플한 컬러 매치지만, 결코 스타일리쉬한 느낌이 없었던 베쓰룸은 헤링본 패턴의 타일이 있는 샤워 부스와 모던한 변기로 대치 되었습니다 욕조가 없어진 대신 새로 생겨난 공간엔 창 아래 작은 선반벤치를 만들어 놓았습니다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