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늘은 소프트한 크림 컬러가 메인인 평화롭고 아늑한 북유럽 하우스 인테리어를 소개해 드립니다 

새물건을 사기보다는 빈티지나 DIY 등으로 리폼해서 쓰는 것을 더 즐긴는 집주인의 셀프 인테리어 홈으로 튀지않는 편안한 인테리어를 좋아하시는 분들이 보시면 좋을 거 같아요 


▶ FabD(팹디) 채널 ◀


PHOTO :  Irene Sandved Lunde via Bolig Pluss





크림 컬러를 메인으로 한 리빙 룸이에요 내추럴 라이트 우드 플로어와 패널 월에 다양한 컬러와 패턴의 쿠션과 식물 등으로 모노톤의 분위기를 피했어요 



러스틱 느낌의 커피 테이블이 차분한 느낌의 패널 월과 상반된 매력을 주는데요 화이트 컬러의 편안해 보이는 패브릭 소파는 Home & Cottage의 Portland hjørnesofa 입니다 



원목 스툴에 골드 캔들 홀더, 크랙이 보이는 빈티지한 화분 등 심플한 소품들로 디테일에도 신경썼어요 



낡은 올드 캐비넷은 그레이 컬러로 페인팅 하여 그 느낌을 그대로 살렸고 비슷한 컬러의 인조 퍼와 다양한 쿠션으로 꾸민 푸프를 한쪽 코너에 두어 편안한 공간을 마련했어요 




다이닝 룸이에요 Home & Cottage의 Valencia spisebord 테이블에 역시 화이트의 Eames DSW 사이드 체어를 놓았어요 

벽에는 낡은 우드 박스 등으로 벽을 꾸몄구요 베이비 블루 컬러의 Thonet 체어가 크림톤과 잘 어울리네요 



IKEA 키친 캐비넷으로 꾸민 밝고 아늑한 분위기의 키친이에요 컬러도 그렇고 벽장식과 캐비넷 도어에서 그 통일성을 찾을 수 있어요 



오픈 선반은 좋은 수납장이 되는 동시에 훌륭한 데코 소품으로도 활용 되지요 빈티지 빨래판을 메모보드로 활용한 것이 귀엽네요 



너무 매력적인 마스터 베드룸이에요 패브릭으로 만든 DIY 캐노피와 편안해 보이는 린넨 베드 커버, 심플한 데코 등으로 보는 것만으로도 힐링되는 베드룸이에요 



키즈룸 벽은 베이비 블루 컬러 패널로 꾸몄어요 화이트 워시드 우드 플로어는 와시 테이프로 레이싱 트랙을 만들었어요 

전체 룸 사진이 없는 것이 살짝 아쉽네요 



멋지게 셀프 인테리어를 한 홈 오너 Tonje Bruke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