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래된 팹디 구독자 분들이라면 이미 아시겠지만, 저는 너무 모노톤의 북유럽 인테리어는 그리 좋아하지 않아요 

너무 밍숭맹숭하고 생동감이 없어서 선호하지 않아요 그래서 가끔만 올려드리는데요 

오늘 소개해드릴 인테리어는 그런 인테리어임에도 불구하고 뭔가 끌리는 매력이 있어 올려보아요 

이 하우스는 1840년 지어진 스웨덴에 있는 81m²(약 24.5평)의 호수 근처에 있는 작은 집이에요

우선, 키친과 다이닝 룸이 눈에 띄는데요 특히 다이닝 룸에는 피콕 체어(Peacock chair)를 놓았는데 의외로 굉장히 잘 어울려요

마스터 베드룸에는 낡은 원목의 벤치 위에 화분이나 액자 등을 올려 놓았어요 또 키즈룸은 며칠 전에 소개해 드렸던 빌트 인 베드룸으로 꾸며 제한된 공간을 잘 활용했어요 

정원 한쪽에는 아주 작은 공간을 따로 마련하여 작업실을 만들었는데요 깨끗하니 괜찮은 거 같아요 


▶ 릴리의 팹디 채널 ◀


PHOTO via Stadshem

































+ Recent posts