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과 같음을 거부하는 개성있는 데코의 18평 아파트 

Neto Porpino 건축가가 저렴한 예산으로 리노베이션한 작지만 개성있는 하우스



밝고 컬러플한 리빙 룸 

긴 선반을 다는 대신 두 개의 선반을 높이를 달리 해서 걸었어요

그 아래에는 벽에 고정한 글로시한 화이트 키친 캐비넷 3개를 달고

그 옆에는 좀더 높은 화이트 캐비넷 3개를 연달아 고정해 달았어요

캐비넷 상판은 MDF 합판을 붙여 깔끔하게 정리했어요 



깜찍한 스몰 레드 팬던트 램프는 여행에서 구입한 것이라고 하네요



라지 글래스 팬던트 램프 역시 여행에서 구입한 것이라고 해요

음~ 하우스 와인이 맛나 보여요 꿀~꺽

각가 색을 달리하는 테이블매트는 집안에 컬러를 더해 줍니다



화이트 월 컬러에 다크 브라운 컬러로 악센트를 주었어요

그리고 브릭월 월페이퍼로 데코 효과를 높였습니다 



좁은 면적에선 장식품을 너무 많이 늘어놓는 건 오히려 역효과를 내죠

적당한 선에서 컬러플 하게 잘 디스플레이 했어요



좁은 면적인만큼 리빙 룸 캐비닛에 그릇 등을 수납했어요 



컬러플한 패턴 타일 데코를 하고 싶은데 맘에 든 걸 못 찾은 분들이라면
이렇게 패브릭 패치워크로 데코하는 것도 아이디어에요
워터프루프 패브릭을 타일 위에 붙인 거예요
저쪽 천장에 있는 건 빨간색의 빨래집게 같은데 이렇게 보니 예쁘네요




화이트 타일로 벽과 플로어 모두 깔끔하게 꾸몄어요



복도에는 토이 컬렉션을 디스플레이 했어요

아크릴 박스에 넣어 깨끗하게 디스플레이 하고 

아크릴 박스는 양면 테이프로 벽에 붙였다네요

꽤나 좋은 테이프여야 할 거 같다는 ...ㅋ



베드룸은 리빙 룸과 컬러를 통일하여 꾸몄어요

다른 데코 없이 해먹을 걸어놓은 게 특이하네요



나이트스탠드 대신 캐비넷을 벽에 고정하였고 

리빙 룸의 캐비넷처럼 우드 합판을 맞춰침대 헤드보드까지 꾸민 거 같아요

빈 프레임을 심플하게 디스플레이 하고 레드 스탠드 램프와 시계로 악센트를 주었어요 



홈오피스 공간이에요 

테이블 역시 MDF 목재로 만들었고 

할아버지가 쓰던 올드 체어를 리폼해서 두었어요



집안의 모든 수납은 키친 캐비닛으로 만든 것을 보실 수 있어요 

상단의 캐비닛이 오리지날 모습이고요 하단은 거꾸로 달고 MDF 목재로 마무리 했어요



우드 소재의 블라인드를 창문에 달고 

IKEA에서 구입한 선인장 스티커를 유머스럽게 창문에 붙였네요

 


18평의 넓지 않은 공간이지만, 
개성있고 경쾌한 데코가 돋보이는 개성있는 하우스에요
가끔 작은 공간에 너무 많은 데코들을 해놓으시는 분들 있는데, 
이렇게 깔끔하면서도 개성있게 데코해 보시는 건 어떨까요?  

PHOTO via Casa.Abril.br

+ Recent posts